color mio está...

개인적인 생각들을 적는 공간입니다

Menu Close

웹디자이너, 존경해요

요즘 계획중인 프로젝트 때문에(아시는 분도 있겠지만 세계여행 온라인 가이드북+커뮤니티 사이트) 직접 사이트를 구축하고 있는데, 정말 웹디자이너들 존경한다는 소리가 절로 나온다.

HTML 이라는 난해하고 제한적인 언어를 이용해 인간의 시각적 감성을 자극하는 디자인들을 뽑아낸다니! 한마디로 컴퓨터 프로그래밍+디자인을 동시에 다뤄야 하는 장르인데 지금처럼 파트가 세분화되지도 않고 공개된 자료도 없던 초창기의 웹디자이너들은 정말 신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마저 든다.

이놈의 사이트 구축 때문에 현존하는 거의 모든 웹솔루션, 사이트빌더 들을 써본 것 같은데… 제로보드XE는 무겁고 어렵고 불안정, 그누보드 계열은 현재로써는 최선의 선택이지만 잠재적인 보안문제. 무엇보다 한국계 프로그램을 쓰면 게시판만 줄줄 갖다붙인 천편일률적 디자인이 나올 수 밖다는 점이 걸렸다.

근데 이게 천편일률적 디자인이라는게 또 익숙한 것이기도 해서. 막상 외국계 사이트빌더에 눈을 돌리니 커뮤니티 포럼 디자인부터 생소해서 한국어 웹사이트에 쓰면 회원을 제대로 받을 수나 있을까 걱정되더라.

결국은 고심끝 회의끝에 외국계 워드프레스라는(지금 이 블로그도 워드프레스로 돌리는 것) 블로그에다 플러그인들을 붙여 기능을 이것저것 확장하는 식으로 가기로 했다. 전형적인 사이트빌더 개념과 같지는 않지만 워낙 워드프레스 사용자층이 많아, 상상할 수 있는 디자인이나 기능은 찾아보면 다 있다. (요게 또 양날의 검인게 결국은 기본기능이 심플하니 뭣좀 해볼라면 전부 다 찾고 뜯고 붙여보고 해야한다는. 그리고 외국계 프로그램이라 포럼 같은건 직접 번역까지 하는 중이다;)

오픈소스니 공짜프로그램이니 하는건 다 거짓말이라는 말이 있더라. 세상에 공짜가 어딨어? 결국 무료로 소스를 공개한 프로그램들은 그 자체로 바로 쓸 수 있는게 아니라, 재료만 무상제공될 뿐이다. 결국 누군가 이것들을 붙이고 떼고 지지고 볶고 해야한다는 거지.

작은 플러그인 하나 갖다 붙여도 결국엔 소스를 뜯어보게 된다. 하다못해 글씨 폰트나 색상 조절 하나 바꿀래도 그렇다. 매일밤 소스코드와 씨름하다보니 이제는 웬만한 HTML 태그이름은 외울 수준이 되어간다. 이건 내가 대체 글쟁이야 웹디자이너야…

하여튼 곡절끝에 사이트 외부디자인은 완성되었고 내부를 채워넣는 작업중인데, 일주일 안에 외부에 공개하는걸 목표로 하고 있다. 그동안 삽질의 결과로 이제 웬만한 홈페이지는 워드프레스 테마랑 플러그인들로 뚝딱뚝딱 만들 수 있을 정도.

한 십년 전쯤 배웠더라면 알바라도 해서 부수입 짭짤하게 올렸을텐데, 이제 나이먹고 나니 생업에 바빠서 웹사이트 제작기술 배워봤자 쓸데가 없겠네.